ndaily

저축은행서 대출비교 플랫폼 통한 대출 2년간 20배 급증
기사 작성일 : 2021-10-11 17:18:09

저축은행과 지방은행이 토스·카카오페이·핀다 등 온라인 대출 비교 플랫폼을 통해 취급한 대출 규모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1∼7월 애큐온·SBI·유진·모아·페퍼·상상인·한국투자·KB·웰컴·OK저축은행 등 10개 저축은행의 누적 신규 개인신용대출 12조2천215억원 중 18.9%(2조3천80억원)가 대출 비교 플랫폼을 통해 나갔다.

2019년 0.7%(871억원), 2020년 6.8%(1조1천246억원)에서 많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애큐온 저축은행의 개인신용대출 1조422억원 중 절반이 넘는 5천397억원(51.8%), 모아저축은행의 경우 3천553억원 중 1천558억원(43.9%)이 비교 플랫폼을 통해 취급됐다.

이는 시중은행에 비해 적은 점포 수를 운영하는 금융사가 대출비교 플랫폼으로 옮겨가며 온라인 영업 비중을 확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빅테크에 대한 의존도가 한층 높아진 셈이다.

지방은행에서도 이런 추세가 두드러졌다.

올 1∼7월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이 취급한 개인 신규대출 각각 1조4천563억원 중 18.5%(2천703억원), 1조8천970억원 중 15%(2천874억원)가 플랫폼을 통한 대출이었다.

부산은행에서 비교 플랫폼을 통해 나간 대출은 지난해 전체 7조6천698억원 중 1.4%(1천112억원)에서 올 1∼7월 4조3천250억원의 5.2%(2천278억원)으로 늘었다.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