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민주, 이낙연측 이의제기에 내일 당무위 개최…진통 예고
기사 작성일 : 2021-10-12 20:09:58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득표 처리 문제와 관련해 이낙연 전 대표 측에서 요구한 당무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13일 오후 1시반에 예정돼 있던 의원총회를 뒤로 미루고 당무위원회를 열겠다"며 "이 전 대표 캠프의 요구에 응해 유권해석을 받는 절차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은 대통령후보자 선출규정 특별당규상 조항을 해석하면 정세균 전 총리와 김두관 의원이 사퇴를 발표하기 전에 얻은 표는 유효표로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당무위를 열어 유권해석을 받자고 요구했다.

이 전 대표 측 주장대로라면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은 50.29%에서 49.32%로 떨어져 결선투표를 치러야 한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재명 후보로 확정 발표됐다"며 13일 최고위에서 이의신청에 대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혀 왔다.

그러나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이 대장동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이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재차 언급하는 등 내홍이 심해질 기미를 보이자 봉합을 위해 당무위 소집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 전 대표 측에서 해석 문제로 이의제기를 했고, 당헌·당규 해석의 최종 권한은 당무위에 있으니 절차상의 완결성을 갖추자는 것"이라며 "거기서 의견을 개진하고 결정이 내려지면 당연히 절차에 따라 나온 결과를 따르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이어 송 대표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결과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그건 당 대표의 일관된 생각"이라며 "당무위 결과를 예단할 수 없으나 지도부와 선관위는 규정된 절차를 다 지켰다"고 말했다.

당내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원회는 최고위원과 시·도당위원장, 당 소속 시·도지사 등 약 80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과반 참석, 과반 의결로 결론을 내리게 된다.

이 전 대표 측은 지난 6월에도 '경선 연기론'을 주장하며 당무위 소집을 요구했으나 최종적으로 소집 없이 일정이 확정된 바 있다.

당무위에는 이 전 대표 측에 가까운 인사도 적지 않게 포함되는 만큼 소집되면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당무위에서 실제로 표 대결로 들어가 경선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이 많다.

한편 민주당은 13일 상임고문단 회의도 열어 이재명 후보와 상견례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오찬을 겸한 이 자리에는 오충일 이용익 김원기 문희상 임채정 이용득 추미애 이해찬 등 8명의 상임고문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참석하지 않는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 전 대표에게) 말씀은 드렸지만, 자리가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 후보와 상임고문단의 만남인 만큼 이의제기를 하는 입장에서는 당연히 참석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https://youtu.be/3WbZJqByPl0]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