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대장동 의혹…'이재명 책임' 56.5% '국힘 책임' 34.2%"
기사 작성일 : 2021-10-12 20:11:23

대장동 의혹과 관련, 국민 과반이 이 후보의 책임이 크다고 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9∼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장동 관련 사업을 두고 '당시 사업을 설계하고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지휘권을 가진 이 지사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56.5%였다.

'사업 당시 집권당이자 성남시의회 다수당으로 공영 개발을 막은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은 34.2%였다.

잘 모르겠다는 9.3%였다.

연령별로 보면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이 후보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18∼29세가 66.3%, 30대 64.0%, 50대 53.6%, 60대 이상 60.0%였다.

반대로 40대는 이 지사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38.8%였고, 국민의힘 책임이 크다는 의견이 53.4%였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홍준표 의원과의 가상 대결에서 모두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과의 가상대결에서 39.6%의 지지율을 얻어 45.6%인 윤 전 총장에게 오차범위 안에서 뒤졌다.

가상 양자대결 기준으로 이 후보는 직전 조사(9월 4주차·38.3%) 보다 지지율이 1.3%포인트 상승했고 윤 전 총장은 2.2%포인트 하락했다.

이 후보는 홍 의원과 가상 양자대결에서는 38.6%를 얻었다. 홍 의원은 48%였다.

이 후보는 직전 조사 대비 0.7%포인트 빠졌고 홍 의원은 1.4%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https://youtu.be/xj_dDZ3EBS4]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