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공수처장 "'고발사주 의혹' 사실이면 헌정질서에 중대한 사건"(종합)
기사 작성일 : 2021-10-12 23:38:29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12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의혹이 (사실로) 인정된다면 우리나라 헌정질서에서 중대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공수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이 의혹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자 이같이 답했다.

같은 당 박성준 의원도 "손준성(당시 수사정보정책관), 김웅(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 정점식(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단장)이 '키맨' 아니냐"며 빠른 소환 조사를 주문했다.

이에 김 처장은 "(세 사람이) 핵심 관계인인 건 맞다"며 "(소환) 계획을 세우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 처장은 "손 검사와 당시 대검 대변인, 이런 사람들이 독자적으로, 특히 손 검사가 독자적으로 이런 고발장을 만들어 야당에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박 의원의 질문에는 "수사가 아직도 진행 중이어서 여러 가지 가능성, 시나리오가 있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은 공수처 수사2부장인 김성문 부장검사에게 "권순정, 손준성, 김웅이 모두 사법연수원 29기"라며 "안면이 있느냐"고 물었다.

김 부장은 "(안면이) 있고 일부와는 같이 근무한 적도 있다"면서도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같은 당 김종민 의원이 "고발장에 한동훈 검사장만 아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는 게 문제가 되는데 수사가 이뤄지는 거냐"고 묻자 김 처장은 "핵심 의혹 사항은 당연히 수사된다"고 했다.

소 의원은 또 "국민들의 알권리를 위해서 중간 수사상황을 예외적으로 공포해 줘야 한다"고 지적했고 김 처장은 "검토를 해 보겠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고발 사주 수사를 질질 끌어 선거에 영향을 주려고 하는 거냐"고 묻자 김 처장은 "영향이 없도록 최대한 빨리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처장은 특히 "핵심 관계인 중 저희와 출석 일자, 소환 일정을 협의하면서 10월 안에 못 나오겠다는 사람이 있다"며 "조사 일정에 협조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처장은 최근 언론을 통해 공개된 김 의원과 조씨의 통화 녹취와 관련해 "보도된 것이 당황스러워 내부에서 유출됐는지 살펴봤지만 유출된 정황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김 처장은 고발 사주 의혹 등 공수처가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전 총장에 대한 소환 조사 계획이 있느냐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상당성이 있는 방법으로 수사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제보 사주' 의혹을 거론하며 "사실로 확인되면 굉장한 국정문란"이라고 주장했다. 김 처장은 이에 대해서도 "인정되면 중대한 사건"이라고 했다.

김 처장은 제보 사주 의혹 수사 착수가 고발 사주 의혹보다 늦어진 점에 대해선 "(제보 사주 의혹은) 성명불상자 등 이런 부분을 기초조사해야 하는 입장이어서 앞의 사건과 소요 기간이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