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한전·자회사, 지난 정부 5년간 2.5조원 성과급 받아"
기사 작성일 : 2022-09-20 19:38:04

올해 상반기에만 14조 3천 원의 적자를 기록한 한국전력공사(한전)와 자회사들이 전임 문재인 정부 5년간 약 2조 5천억 원의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20일 한전과 11개 자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회사가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받은 성과급만 2조 4천 868억 원에 달했다.

가장 많은 성과급을 받은 곳은 한전으로 8천 625억 원이었다.

한국수력원자력(5천 233억 원), 한국전력기술(2천 108억 원), 한전KDN(1천 635억 원), 한전KPS(1천 475억 원)이 뒤를 이었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저유가 특수를 누리던 2020년 5천550억 원으로 정점을 찍었다.

박수영 의원은 "5년간 적자가 급증한 한전과 자회사들이 성과급 잔치를 벌인 것"이라며 "방만한 경영을 하고도 국민 혈세를 남의 돈처럼 펑펑 쓴 공기업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