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한화 선발 페냐, 안치홍 타구에 맞아 '코뼈 골절'(종합)
기사 작성일 : 2022-09-20 21:33:03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외국인 투수 펠릭스 페냐(32)가 타구에 얼굴을 강타당해 코뼈가 부러졌다.

페냐는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6회 안치홍의 직선타에 얼굴을 맞았다.

한화가 1-4로 끌려가던 가운데 6회 투아웃을 잡아놓고 안치홍과 상대한 페냐가 타구에 맞고 쓰러지자 한화 더그아웃에서는 구단 트레이너를 비롯한 선수단이 뛰어나왔고, 곧바로 구급차가 마운드에 도착했다.

다행히 일어난 페냐는 스스로 구급차에 탑승해 충남대병원으로 향했다.

그라운드에서는 살짝 코피만을 흘렸던 페냐는 검진 결과 코뼈가 부러진 것으로 나왔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상태를 꾸준히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경기 출전 가능 여부는 코치진의 판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화는 갑자기 경기에서 빠진 페냐를 대신해 김재영을 마운드에 올렸다.

김재영이 지시완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이닝을 끝내면서, 페냐의 이날 경기 성적은 5⅔이닝 8피안타 6탈삼진 4실점(3자책점)이 됐다.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