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광주 음식물폐기물 자원화 사업, 주민 반발에 진통
기사 작성일 : 2023-01-15 10:01:14
음식물쓰레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광주= 정회성 기자 = 광주시가 추진하는 음식물 폐기물 처리시설 확충 사업이 주민 반발에 진통을 겪고 있다.

15일 광주시와 영산강유역환경청에 따르면 광주 제1 음식물폐기물 자원화시설 확충사업이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주민 반발에 부닥쳐 일정을 늦추고 있다.

환경영향평가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주민 의견 수렴 절차가 지난해 11월과 12월 두 차례 현장의 거센 반발로 무산됐다.

해당 사업은 음식물·하수슬러지·분뇨 등 폐기물에서 바이오가스를 뽑아내는 시설을 기존 폐기물 처리장에 신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시설에서 생산한 바이오가스는 도시가스를 대체해 하수처리장 운영 에너지원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광주시는 현재 광산구 본덕동과 서구 유덕동 등 두 곳에서 하루 처리량이 각각 150t과 300t인 음식물 폐기물 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안은 일 처리량 70t 규모인 바이오가스화 시설을 광산구 본덕동에 추가로 설치, 2025년 12월 가동을 목표로 한다.

광주시는 75%에 불과한 음식물 폐기물 공공 처리율을 환경부 권고 기준인 85% 이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이 사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광주시민이 배출하는 음식물 폐기물량은 2019년 기준 한 사람당 하루 평균 340g이다. 전국 평균치인 270g보다 많은 편이다.

예정 부지 주변에서 농사를 짓는 광산구 주민들은 기존 처리시설의 악취에 시달리는 와중에 또 다른 시설을 짓는 계획에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주민들은 자체적으로 의견을 모아 비상대책위원회 등 대응 기구를 꾸린다는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민간업체 의존도가 높은 지금 실태에서 공공 처리율을 높이지 않으면 민간업체 상황에 따라 음식물 쓰레기 대란이 일어날 수 있다"고 사업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오가스화 시설은 음식물 폐기물을 말려서 비료나 사료로 처리했던 기존 시설보다 악취를 덜 배출한다"며 "주민 동의를 받기 위해 더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