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위안부 다큐 '김복동' 첫 도쿄 상영…"사과하면 용서한다"
기사 작성일 : 2023-01-22 13:01:00
영화 '김복동' 도쿄 상영회

(도쿄=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이 21일 도쿄에서 상영됐다. 도쿄 나카노구 문화센터 나카노제로에서 열린 상영회에는 5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관객석을 가득 메웠다.

(도쿄= 김호준 특파원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이 21일 일본에서 처음 상영됐다.

이날 저녁 7시 도쿄 나카노구 문화센터 나카노제로에서 열린 상영회에는 5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관객석을 가득 메웠다.

이 영화에는 김 할머니가 2019년 1월 93세로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한 삶이 담겨 있다.

영화 내레이션은 2017년 김 할머니를 실제로 만나 인연을 맺은 배우 한지민이 맡았다.

이 영화는 2019년 한국에서 개봉했지만,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일본 상영은 이번에야 성사됐다.

상영회가 끝나고 영화를 연출한 송원근 감독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일본의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해온 영화감독 나쓰이 아사코(夏衣麻彩子) 등 한일 관계자가 관객들과 대화를 나눴다.

나쓰이 감독은 영화 속에서 인상적이었던 장면에 대해 "김복동 할머니가 '사과해주면 용서한다'고 말하는 부분"이라며 "이렇게까지 피해자 본인이 말하는데 그것을 짓밟는 듯한 (일본) 정부의 태도는 용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위안부 다큐 '김복동' 도쿄 상영회

(도쿄=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감독 송원근)이 21일 도쿄에서 상영됐다. 사진은 도쿄 나카노구 문화센터 나카노제로에서 열린 상영회 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해온 일본인 영화감독 나쓰이 아사코(夏衣麻彩子)가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

이와 관련,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현 총리)은 "일본 총리로서 다시 한번 위안부로서 많은 고통을 겪고 심신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모든 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반성의 마음을 표명한다"는 당시 아베 신조 총리의 사과를 대독한 바 있다.

그러나 아베 전 총리는 2016년 10월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국 정부가 아베 총리의 사과 편지를 요구하는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서 위안부 피해자에게 편지를 보내 직접 사과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나쓰이 감독은 아베 전 총리의 이런 발언 등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케 하는 일본 정부의 행보를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화 '김복동'은 도쿄에 이어 오사카(1월 28일), 고베(1월 28일) 사가(1월 29일), 히로시마(2월 4일), 교토(2월 25일), 가와사키(3월 25일), 홋카이도(5월 27일) 등 일본 전국 8곳에서 상영된다.

일본군 위안부 다큐 영화 '김복동' 일본 8개 지역서 상영

(도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김복동'이 일본 전국 8곳에서 상영된다. 사진은 영화 '김복동' 포스터. [엣나인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