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에버랜드 놀러갔다 화재 발견한 소방관…초기진화 지원
기사 작성일 : 2023-05-12 19:00:31
진화 작업으로 검은 얼룩이 생긴 티셔츠

[조찬동 소방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 홍현기 기자 = 경기 용인 에버랜드에서 12일 불이 났을 때 쉬는 날이었던 소방관이 옥외소화전을 이용해 불을 끈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께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 설치된 13m 높이 대형 조형물 '매직트리'에서 불이 났다.

당직 근무에 따른 대체 휴무로 아내·아들과 함께 에버랜드를 찾았던 인천 송도소방서 소속 조찬동(38) 소방사는 마침 화재를 목격하고 곧장 진화 작업에 나섰다.

그는 당시 진화를 시도하고 있던 에버랜드 자체소방대에 소방관이라는 사실을 밝힌 뒤 소방대가 끌어온 옥외소화전의 수관을 잡고 조형물을 향해 물을 뿌렸다.

화재 현장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 소방사와 소방대의 활약으로 불길은 금세 잦아들었고, 뒤이어 현장에 도착한 용인소방서 대원들은 화재 발생 25분 만에 완전히 불을 껐다.

이 불로 조형물 일부가 소실됐으나 신속한 진화 덕분에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진화 작업으로 조 소방사가 입고 있던 흰색 티셔츠 곳곳에는 검은 얼룩이 생겼다.

에버랜드 측은 화재 진압 뒤 조 소방사에게 갈아입을 티셔츠를 제공하겠다고 했으나 그는 "다른 여분 옷이 있다"며 사양했다.

조 소방사는 와 통화에서 "소방관이라면 누구라도 저와 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큰 피해 없이 불이 꺼져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조찬동 소방사

[인천 송도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튜브로 보기

http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