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울릉공항 확장 설계 추진…50인승→80인승 항공기 기준
기사 작성일 : 2023-09-05 09:00:32
지난 5월 울릉공항 건설현장

[ 자료사진]

임성호 기자 = 2026년 개항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인 울릉공항이 80인승 항공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크기로 설계가 변경된다.

국토교통부는 울릉공항 활주로 양쪽 옆 안전구역인 착륙대의 폭을 기존 140m에서 150m로 넓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종전에 검토하지 않았던 활주로 시작과 끝부분의 종단 안전구역도 각각 90m 규모로 설치할 방침이다.

이는 울릉공항 취항 가능성이 있는 브라질 엠브레어사의 주력 제트여객기 E190-E2 등 80인승 기종이 안전하게 이착륙할 수 있는 공항 기준에 맞추기 위해서다.

국토부는 애초 울릉공항을 50인승 소형항공기의 이착륙이 가능한 기준으로 설계했으나, 50인승 이하 기종 운항으로는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업계 목소리 등을 반영해 설계 변경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요 제작사의 주력 소형항공기 제품이 과거 50석에서 70∼150석으로 바뀌고 있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설계 변경에 따라 현재 7천92억원인 울릉공항 총사업비가 최소 수십억원가량 늘어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국토부 관계자는 "활주로 옆의 폭만 넓히는 것이라 사업비가 많이 소요될 것 같지는 않다"며 "현재 바다 매립이 진행 중이며, 계획 변경은 본공사에 반영되므로 공사 기간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