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연간 2천억원대 팔리는 북한산 뷰티 제품…무기 개발 돈줄"
기사 작성일 : 2024-06-19 13:00:59

중국 핑두에 있는 인조 속눈썹 작업장


[로이터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혜림 기자 = 북한이 가발이나 인조 속눈썹과 같은 미용 제품 판매를 무기 개발의 주요 수입원으로 삼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해 중국 세관 자료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해 중국으로 수출한 가발, 인조 속눈썹·턱수염은 1천680톤(t) 규모, 약 1억6천700만 달러(약 2천307억 원)로 집계됐다.

이는 북한의 대중국 전체 수출품의 60% 가까이를 차지하는 수치다.

북한은 주로 중국에서 인모를 수입해와 제품으로 만들고, 이를 다시 중국으로 보낸 뒤 전 세계로 수출한다. 이 때 이들 제품의 생산지는 북한이 아닌 중국으로 표기된다.

미용 제품 제조 등 경공업은 유엔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다. 최근 몇 년간 인모를 이용한 미용 제품은 북한의 고립된 경제를 유지하고 국제 제재의 여파를 완화하고 북한의 핵 야욕을 추구하기 위한 필수적인 소득원을 제공하는 데 일조해왔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미용 제품뿐 아니라 북한은 사이버 공격이나 해외 북한식당 운영 등을 통해서도 무기 개발 비용을 조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연례보고서를 통해 2017∼2023년 북한이 가상자산 관련 회사를 상대로 사이버 공격을 벌여 탈취한 금액이 약 30억 달러(약 4조원)로 추산된다고 집계했다.

미국의소리(VOA)는 같은 달 보도를 통해 북한이 중국에서 자국민을 종업원으로 둔 식당 50곳 이상을 운영하고 있다며 이는 2019년까지 북한 노동자를 귀국시키도록 요구하는 2017년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