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한동훈, 거짓말 사과해야"…"친윤이 영부인을 野먹잇감으로"
기사 작성일 : 2024-07-09 14:00:06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와이 도착한 김건희 여사


(호놀룰루= 홍해인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와이를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린 뒤 하와이 주지사 부부 등 영접 인사를 만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4.7.9

이유미 안채원 조다운 기자 =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동훈 대표 후보에게 보낸 문자 전문이 공개되면서 친윤(친윤석열)계와 친한(친한동훈)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양측은 9일 김 여사의 사과 의향을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이면서 문자 공개의 '배후'가 누구인지를 놓고도 각을 세웠다.

◇ "김여사, 사과 의지 명확" vs "용산서 사과 안된다고 해"

친윤 그룹은 지난 1월 다섯 차례에 걸친 김 여사의 문자 원문을 보면, 한 후보가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후보 측이 그동안 '김 여사의 문자는 명품백 의혹과 관련해 사과하기 어렵다는 취지'라고 했으나 그 주장이 설득력을 잃었다는 것이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메시지 전문을 보면 김 여사는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된다면 뭐든 하겠다는 내용으로 읽히는데, 한 전 위원장은 어느 대목에서 '사실상 사과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파악했다는 것인가"라며 " 자신의 정무적 판단 오류에 대해 쿨하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친윤 핵심 인사는 와 통화에서 "한 후보의 거짓말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김 여사는 사과하고 싶지만, 정작 사과를 했을 때 선거를 책임진 당에 불 역풍이 걱정됐고, 그래서 비대위원장에게 의견을 물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한 후보는 문자의 전체 맥락은 물론, 당시 전후 상황을 보더라도 김 여사가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 후보 러닝메이트인 박정훈 최고위원 후보는 S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 쪽과 원내지도부에서 '사과가 필요한 것 같다'는 취지를 용산에 전달했는데 '그게 안 된다'는 취지의 답변이 이미 와있는 상태였다"고 전했다.


합동연설회 시작하는 대표 후보들


(광주= 김주성 기자 = 국민의힘 대표 후보들이 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본격적인 정견발표를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한동훈·나경원·원희룡 대표 후보. 2024.7.8

한 후보 측은 앞서 '전당대회 개입' 주장을 펼치며 대통령실을 겨냥했던 것에선 한발 물러서면서도 칼끝을 친윤계와 원희룡 후보 캠프로 돌렸다.

한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장동혁 최고위원 후보는 MBC 라디오에서 "어떤 분들이 뒤에 있는지 충분히 예상이 가능하실 것"이라며 '친윤 인사와 원희룡 캠프'냐는 질문에는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동훈 캠프 총괄상황실장인 신지호 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대통령실에서 이렇게 노골적으로 개입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친윤이라는 분들이 영부인을 (야당 공세의) 먹잇감으로 갖다 바치는 격"이라고 말했다.

박정훈 최고위원 후보도 "여사님 지시 없이 그런 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며 "이 문자를 확산하고 언론사에 제보하는 과정에서 용산이 개입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 그럴 만한 근거는 없다"고 했다.

이는 대통령실이 전대 개입 의혹을 부인한 데다, '대통령실을 끌어들이지 말라'는 당 지도부의 경고가 나온 만큼 친윤계로 타깃을 좁혀 대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견 발표하는 한동훈 당 대표 후보


(광주= 김주성 기자 = 국민의힘 한동훈 대표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4.7.8

◇ 친윤·친한, 문자 논란 전대 파급력에 상반된 주장

문자 논란이 전대 구도에 미칠 파장에 대해선 양측이 상반된 전망을 내놨다.

친윤계 인사는 와 통화에서 "일단 1차에서 한 후보가 과반을 못 넘는 상황은 됐다고 본다며 "우리 당원들이 대통령과의 관계를 가장 중심에 놓고 있는데, 선뜻 표가 (한 후보에게) 가겠나"라고 말했다.

반면 신지호 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대세론을 형성한 1위 후보에 대해 나머지 세 후보가 파상공세를 펴다 보니까 오히려 동정표까지도 붙고 있다"고 말했다.

한 후보를 제외한 당권주자들은 문자 전문 공개를 계기로 한 후보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나경원 후보는 이날 SBS 라디오에서 그 문자는 어쨌든 당이 결정해주면 사과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며 "답하지 않고 무시한 것은 비대위원장으로서 직무를 해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상현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문자의 핵심은 김 여사가 사과 의도를 명백히 밝혔다는 것"이라며 "한 후보는 어느 대목에서 '사실상 사과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파악했다는 것인지 그 배경을 직접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전투구식의 상호 비방이 나오고 있어서 의원들과 당원, 국민들이 상당히 불편한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후보들의 상호 비방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