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가자휴전 이번엔 이뤄지나…"기본틀 합의 이뤄 세부내용 조율중"
기사 작성일 : 2024-07-11 18:00:57

전쟁으로 파괴된 가자지구


[AP 자료사진]

이신영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전쟁을 끝내기 위한 휴전 협상이 일부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간 기본 틀에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세부 내용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이번에는 타결에 이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카타르 도하에서 미국, 이스라엘, 이집트 정보 당국 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휴전 협상이 이뤄지고 있다.

WP의 칼럼니스트인 데이비드 이그나티우스는 오피니언을 통해 가자 휴전 합의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당국자 발언 등을 인용해 수개월간의 노력 끝에 협상의 기본 합의가 이뤄졌고 이를 시행하기 위한 세부 내용이 조율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큰 틀의 합의는 이뤄졌지만 최종 합의가 임박한 것은 아니며, 세부 사항이 복잡해 조율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그나티우스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모두 오랜 전쟁으로 지친 상태인 점이 협상 진전에 영향을 준 것으로 해석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국가안보소통보좌관도 이날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휴전 협상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전했다.

커비 보좌관은 휴전 협상이 타결됐느냐는 질문에 "상황이 좋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고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며 "양측 사이에 여전히 입장차가 있기는 하지만 이를 좁힐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제안한 휴전안은 ▲ 6주간의 완전한 휴전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내 인구 밀집 지역 철수 및 일부 인질 교환 ▲ 모든 생존 인질 교환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등 영구적 적대행위 중단 ▲ 가자지구 재건 시작과 사망한 인질 시신 송환 등 3단계로 구성돼있다.

당초 협상의 걸림돌은 하마스의 영구 휴전 요구였다.

이스라엘도 하마스 소탕이라는 전쟁 목표를 굽히지 않으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었지만, 하마스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 지지 결의를 수용하기로 하면서 물꼬가 트였다.

여기에 하마스가 지난 4일 영구 휴전 요구를 뺀 휴전 협상안을 제시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카타르는 하마스를 압박하고 레바논의 친이란 이슬람 무장단체 헤즈볼라가 휴전 성사 시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을 멈추겠다고 밝히는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는 이스라엘과 관계 정상화를 할 의향이 있다는 신호를 보내며 협상을 재촉했다.

그러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휴전 협상에 참여하는 브렛 맥거크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중동·아프리카 조정관을 만나 자국이 설정한 '레드라인'이 존중된다면 협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협상은 그간에도 몇차례나 진전을 보이는 듯하다 무위로 돌아간 바 있어 아직 결과를 장담하기는 이르다는 시각도 있다.

실제로 이스라엘은 여전히 가자지구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고 있으며 북부 일대에서 군사 작전 강화도 예고했다.

한편, 이그나티우스는 오피니언에서 휴전 협상이 최종 타결에 이르게 된다면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력을 입증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도 진단했다.

그는 이 경우 TV 토론 참패 이후 당 안팎에서 사퇴 압박을 받는 바이든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거나 혹은 사퇴 압박을 물리치고 다시 한번 입지를 강화해 나갈 기회가 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