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日닛케이지수, '美훈풍'에 사흘 연속 사상 최고…반도체주 강세
기사 작성일 : 2024-07-11 18:01:04

11일 사상 처음 42,000대를 기록한 닛케이지수


[로이터 ]

(도쿄=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11일 미국 증시 훈풍에 힘입어 사흘 연속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전장보다 0.94% 오른 42,224에 장을 마감했다.

닛케이지수는 지난 4일 40,913을 기록하며 3개월 만에 가장 높이 올라간 데 이어 9일부터 사흘 연속 종가 기준으로 최고 행진을 이어갔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개장 직후 500포인트 이상 치솟으며 사상 처음으로 장중 최고인 42,000대를 찍었으며 장중 내내 강세를 유지했다.

닛케이지수 최고 기록 경신에는 역시 뜨겁게 달아오른 미국 증시 상황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9월에라도 기준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한 것을 배경으로 나스닥 등 주요 주가지수가 최고를 경신한 흐름을 이어받아 닛케이지수도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 발언에 전날 3대 주요 지수가 모두 1% 넘게 올랐으며 특히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1.02%)와 나스닥지수( 1.18%)는 각각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가 2.69% 오르는 등 기술주가 동반 상승한 영향으로 도쿄 증시에서도 반도체 종목에 매수세가 몰렸다.

도쿄증시의 대표적 반도체 종목인 반도체 장비업체 도쿄일렉트론 주가는 이날 0.8%가량 상승했다.

다른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인 디스코는 3%대, 레조낙은 2%대 상승률을 각각 기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