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與지도부, 이낙연측 설훈에 공개 경고…"승복의 전통 지켜라"
기사 작성일 : 2021-10-12 19:52:05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2일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구속 가능성' 등을 언급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에게 공개 경고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설 의원에 "과도한 주장으로 당원과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정당정치의 정도가 아니다"라면서 "승복의 정치 전통을 지켜주기를 바란다. 선당후사의 초심으로 돌아와 주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는 "설 의원은 대장동 의혹이 초래할 위험성에 대한 걱정이라고 하기엔 아무런 근거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선거 패배에 대한 우려라고 하기에도 동지들의 마음에 너무 큰 상처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정적인 증거나 증언을 확보했다면 당 안팎의 전문가에 판단을 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당의 집단지성을 무시하고 단정적 주장을 반복하는 것은 당 중진의 모습은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앞서 설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에서 "이재명 후보가 구속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져 있다", "대장동 제보자를 최소한 세 사람 만났다", "(제보 내용을) 공개할 때가 있을 것으로 본다" 등 이재명 후보를 저격했다.

이 전 대표측은 당이 경선 사퇴 후보가 얻은 표를 무효로 처리한 것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면서 이재명 후보와의 결선 투표를 요구하고 있다.

[https://youtu.be/3WbZJqByPl0]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