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中, G7의 자국압박 성명에 日대사 불러 항의…"난폭한 내정간섭"
기사 작성일 : 2023-05-22 01:00:57
윤 대통령, G7 초청국 정상들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방문

(히로시마=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일본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및 G7 초청국 정상들과 기념 촬영을 한 뒤 이동하고 있다.

(베이징=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자국을 압박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정상회의 개최국인 일본에 거세게 항의했다.

중국 외교부는 21일 쑨웨이둥 외교부 부부장이 다루미 히데오 주중 일본 대사를 불러 G7 정상회의가 중국 관련 의제를 과장한 것에 대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특정 사안에 외교 경로로 항의한 경우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사용한다.

쑨 부부장은 "G7은 진영 대결과 냉전적 사고를 고수하고 모든 행위가 역사의 대세·객관적 사실·국제 정의에 위배된다"며 "일본은 G7 순회 의장국으로서 정상회의 각종 활동과 공동선언에서 관련 국가와 결탁해 중국을 먹칠하고 공격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것은 중국의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하고 국제법의 기본 원칙과 중·일 4개 정치문건의 정신을 위배한 것이며 중국의 주권·안전과 발전이익을 침해한 것"이라면서 "중국은 강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이익 중 핵심이고 중·일 관계의 정치적 기초로 넘을 수 없는 레드라인"이라고 강조한 뒤 "누구도 국가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려는 중국 인민의 굳센 결심, 확고한 의지, 강력한 능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콩, 신장, 티베트 문제 등에 대해서도 '중국의 내정'이라고 전제한 뒤 외부 세력의 간섭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G7이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 문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는 전반적으로 안정돼 있다"며 "소위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은 악의적인 것으로 사실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쑨 부부장은 "개별 서방 국가들이 제멋대로 다른 나라의 내정을 간섭하고 세계의 일을 조작하는 시대는 이미 지나갔다"며 "G7 회원국들이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시대의 대세에 순응하고 다른 나라를 압박하는 것을 중단하며 분열과 대립을 선동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은 중국에 대한 인식을 바로 잡고 전략적 자주를 파악하며 중일 4개 정치문건 원칙을 엄수하고 건설적인 자세로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