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경기도 '체육인 기회소득' 광명시부터 시작…15개 시군 시범시행
기사 작성일 : 2024-07-09 09:00:40

(수원= 김경태 기자 = 경기도는 '체육인 기회소득'을 이달 광명시부터 신청자 접수를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에 15개 시군에서 시범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 제공 자료. 재판매 및 DB 금지]

예산 확보와 사전 절차가 완료된 광명시의 경우 이달 22일부터 신청자 접수를 시작해 개인별 소득인정액 확인 등을 거쳐 9월 중 1차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 밖에 이번 시범사업 참여가 확정된 화성, 파주, 김포, 의정부, 광주, 오산, 이천, 구리, 포천, 양평, 동두천, 과천, 가평, 연천 등 14개 시군은 시군별 일정에 따라 9~10월 신청자 접수를 받을 전망이다.

도는 이 15개 시군 외에도 조례 제정과 예산 확보 과정을 거친 시군은 추가로 올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체육인 기회소득은 19세 이상 경기도에 주소를 둔 현역선수, 지도자, 심판, 선수관리자 가운데 개인별 소득 인정액이 중위소득 120% 이하에 해당하는 체육인에게 연간 150만원을 2회에 걸쳐 지급한다.

사업비는 도와 시군이 50%씩 분담하며, 지원 대상 인원은 31개 전체 시군을 합쳐 7천860명으로 추정된다.

대상자의 경력 기준, 사업 참여 시군의 접수 일정 등은 도청 홈페이지에 공고되는 사업 안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지만 정당한 보상을 받지 못하는 체육인에게 기회소득을 지급해 체육활동을 지속하도록 하겠다"며 "올해 시범사업을 마치면 자체 분석을 통해 확대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지난해 예술인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기회소득을 처음 도입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체육인 외 농어민, 아동돌봄 기회소득을 추가로 신설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