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행동주의펀드 FCP, KT&G에 사장 보상제도 개편 요구
기사 작성일 : 2024-07-11 10:00:15

KT&G 건물


[촬영 김윤구]

송은경 기자 = 행동주의펀드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FCP)가 KT&G에 최고경영자(CEO) 보상을 '스톡 그랜트'(회사가 임직원에게 자기주식을 직접 무상으로 교부하는 것) 방식으로 개편할 것을 요구했다.

FCP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KT&G 이사회에 이 같은 보상 프로그램 내용을 담은 제안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FCP의 제안은 방경만 KT&G 대표이사 사장의 기본급을 1억원으로 하고, 실적 성장을 전제로 주가에 따라 방 사장에게 주식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스톡 그랜트 외 다른 인센티브와 수당은 일절 없으며, 지급 시기는 방 사장의 임기가 종료되는 2027년 3월이다. 주식 처분은 3년간 제한된다.

방 사장의 인센티브는 취임 당시 주가 9만3천700원 기준 KT&G 시가총액 증가분의 약 0.1%로 산정했다. 주가가 2배가 되면 5만3천주를 지급받아 100억원 상당을 인센티브로 받게 되는 구조다.

FCP는 지난 3월 KT&G 이사회에 주가 연동 성과보상제 도입을 요구했으나 3개월이 지나도록 KT&G가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FCP는 "백복인 전 사장은 주가와 영업이익을 폭락시키고도 26억원을 받아 업계 '연봉킹'에 올랐다"며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사회를 허위 출장서까지 작성하며 부부 동반으로 해외관광을 시켜준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이사회와 함께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상현 FCP 대표는 "현재 KT&G의 CEO 보상 프로그램은 주가가 떨어질수록 사장 연봉이 올라가는, 세계에 유례없는 비정상적 시스템"이며 "CEO가 향후 주가를 3배 올리겠다고 공언한 포스코와 달리 KT&G는 아직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 주가를 올릴 능력이 없는 것인지, 생각이 없는 것인지 의문이다"라고 비판했다.

FCP는 이사회의 답변 시한을 이달까지로 정하며 변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사회를 향해 "투명성을 막고 경영진을 방패막이 노릇하라고 주주들이 여러분을 이사로 선임한 것이 아니다"라며 합리적이고 투명한 CEO 보상 프로그램안을 확정한 후 임시주총을 통해 주주의 동의를 구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