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꾸벅꾸벅 졸거나 스마트폰"…국감서 질타받은 최저임금위원장
기사 작성일 : 2021-10-12 21:12:36

국회 국정감사에 피감기관장으로 출석한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12일 불성실한 태도로 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실시한 고용노동부 소속 기관 국감에서 박 위원장은 졸거나 스마트폰을 하는 모습을 여러 차례 보였다.

그러자 국민의힘 소속 박대출 환노위원장은 박 위원장을 호명하며 "계속 보고 있었는데 고개를 꾸벅꾸벅하며 졸고 있다. 3일 연휴 열심히 일하셨냐. 아니면 너무 많이 노셔서 그런 것이냐"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오전에도 내내 졸고 있더니 오후에도 계속 그런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오전 감사에서도 박 위원장을 겨냥해 "질의가 없어서 그런지 졸거나 스마트폰을 열심히 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지적을 받은 박 위원장은 처음에 "그렇지 않다. 열심히 듣고 있다"며 "의원님들 말씀을 메모하거나 스크랩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박 의원은 "하도 졸고 있으니 가볍게 잠 좀 깨워드리려 했는데 왜 잘못 본 것처럼 이야기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결국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했다.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