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르몽드 "K드라마 남주, 세련·로맨틱…새로운 남성상 재설계"
기사 작성일 : 2023-11-06 20:00:57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 송진원 특파원 = "반짝이는 머리카락 몇 가닥이 그의 크고 검은 눈 위로 무심히 떨어진다. 그의 태도는 신중하고, 피부는 매끈하며, 완벽하게 재단된 정장에 몸매는 길쭉하다. 그는 사랑을 찾고 있진 않지만 곧 새로운 감정이 피어나는 것에 놀랄 것이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5일(현지시간) 한국 드라마(K드라마) 남자 주인공들의 특징을 이렇게 묘사하며 "세련되고 로맨틱한 캐릭터를 통해 K드라마의 젊은 배우들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한류의 최고 홍보대사가 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블록버스터 속 강인하고 섹시한 스타일과 달리 새로운 형태의 환상적인 남성상을 그려내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으로 이주해 현재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사진 모델로 활동 중인 샤를린 가콩(24)은 드라마 '화랑'과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등을 본 뒤 "다정하고 자기 자신을 관리하는 세심한 한국 남성의 이미지"에 매료됐다고 르몽드에 고백했다.

가콩은 "프랑스 남자와 사귀어본 적은 없지만 제가 아는 프랑스 남자들은 마초적이고 자기 자신에게 무관심하고 깨끗하지도 않아 보였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 남자들은 프랑스 남자들보다 더 민감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여기서는 남자들이 피부관리를 한다. 아침에 파운데이션을 바르는 게 이상하지 않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르몽드는 서구에서 한국 아이돌의 성공은 '미투(me too)' 운동으로 인해 남성성에 대한 숭배에 의문을 제기하게 된 사회 내에서 새로운 남성성에 대한 욕구가 있음을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왜 한국인가'라는 책을 쓴 한국 전문 작가이자 컨설턴트인 오펠리 쉬르쿠프는 시대와 시리즈에 따라 남자 주인공들의 캐릭터가 달라진다고 소개했다.

그는 "2000년대에는 트라우마 때문에 겉으로는 차가워 보이지만 차츰 '마시멜로' 같은 마음을 드러내는 남성이 기준이었다면, 최근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처럼 파트너에게 키스해도 괜찮은지 허락을 구하고 다름을 받아들이는 등 더욱 진보적인 남성 캐릭터가 등장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한국 드라마에는 성관계 장면이 거의 등장하지 않고, 대신 감정이 깨어나는 여러 단계를 조심스럽고 에로틱한 방식으로 탐구하는 데 시간을 쏟는다"는 게 쉬르쿠프의 평가다.


배우 이민호


[EPA 자료사진]

르몽드는 일부 팬의 경우 드라마 속 캐릭터와 사랑에 빠지면서 '이론'을 '실행'으로 옮기려 시도한다고 전했다.

'틱톡'에 '한국 남자친구를 사귀는 법'이란 주제로 프랑스어와 영어로 된 동영상이 수십 개 올라와 있을 정도라고 한다.

서울에 사는 프랑스계 한국인 김지수(31) 씨도 프랑스에서 고등학교에 다닐 때부터 "한국 드라마 속 캐릭터와 비슷한 남자를 찾던" 여학생들로부터 소셜미디어를 통해 쪽지를 받았다고 르몽드에 말했다.

'코리아 대시'라는 유튜브 채널에서 프랑스어로 한국 문화와 역사를 소개하고 있는 그는 "'어떻게 하면 한국 남자를 찾을 수 있냐'고 묻는 구독자들이 있는데, 저는 그런 생각은 좀 위험하다고 얘기해준다"며 "그건 허상이고, 모든 한국 남자가 드라마 속 남자들과 같진 않다"고 경고했다.

르몽드는 많은 서양 여성이 여행이나 유학, 또는 취업을 위해 한국에 오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있지만, 관계를 맺는 게 쉬운 일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연구원 실비 옥토브르는 "가부장적이고 가족주의적인 구조가 여전히 한국 사회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한국 남성과 관계를 맺는 건 매우 어렵고 실제 다문화 커플도 소수"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인 남자 친구와 약혼 상태라는 가콩도 "한국인과 사귀는 프랑스 친구들이 꽤 많지만, 이들 중 오래 지속된 커플은 없다"며 "장기적인 관계를 맺으려면 문화를 이해하고 가족과의 식사에 참여하는 등 전체적인 적응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