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일본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올해 봄이나 여름쯤 개시"(종합)
기사 작성일 : 2023-01-13 17:00:02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

[교도= 자료사진]

(도쿄·서울= 박성진 특파원 김지연 기자 =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올해 봄이나 여름쯤 시작될 전망이다.

13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방류와 관련한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했다.

정부는 이 회의에서 해양 방류 개시 시점에 대해 설비공사 완료와 원자력규제위원회의 공사 후 검사를 거쳐 '올해 봄부터 여름쯤'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하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객관적이고 과학적 관점에서 안전하고 관련 국제법 및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처분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견지하면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저장탱크가 가득 차는 시기를 고려해 2023년 봄부터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후쿠시마 제1원전 앞바다에 방류하겠다고 2021년 4월 발표한 바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작년 8월 방류 설비 공사에 본격 착수했으나 기상과 바다 상황에 따라 공사 완료가 늦어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방류 시기도 애초 계획보다 다소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또 500억 엔(약 4천800억 원)의 기금을 마련해 오염수 방류로 영향을 받는 전국 어업인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 정부의 요청을 받고 오염수의 안전성에 대해 검증을 하고 있으며 방류 전 최종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으로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원전 부지로 유입되는 지하수와 빗물 등으로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이를 다핵종(多核種) 제거설비(ALPS)로 정화한 후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정화 과정을 거쳐도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남는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트리튬 농도를 자국 규제 기준의 40분의 1인 ℓ당 1천500베크렐(㏃) 미만으로 희석해 바다에 방류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