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daily

"정부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목표량, 기업 수요의 57% 수준"
기사 작성일 : 2023-03-19 21:00:15
풍력발전소

[ 자료사진]

홍준석 기자 = 2030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목표를 지금처럼 로 유지할 경우 기업들의 수요를 맞출 수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기업재생에너지 이니셔티브'(CoREi)와 기후환경단체 '플랜 '가 발간한 '2030년 기업재생에너지 수요예측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 기준 국내 기업 236곳의 신재생에너지 수요는 최대 (테라와트시)로 추정됐다.

이는 조사 대상 기업 236곳의 2021년 전력 사용량,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에 제출한 재생에너지 목표,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제도(RPS) 시행에 따른 수요를 합산한 다음 녹색프리미엄을 제외한 결과다.

녹색프리미엄은 기업·기관이 한국전력에서 전기를 살 때 웃돈을 지불하는 대신 재생에너지를 사용한 것으로 인정받는 RE100(재생에너지 100%) 이행 방식이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월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전기본)에서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목표량을 전체 발전량의 에 해당하는 로 제시했는데, 이는 기업 수요의 수준에 불과하다.

조사 대상 기업이 CDP에 제출한 재생에너지 수요에 태양광과 풍력으로 생산한 재생에너지만 포함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황은 더 안 좋아진다.

제10차 전기본에 따른 2030년 태양광·풍력 발전 목표량은 로 기업 수요의 수준이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권경락 플랜 활동가는 "(기업 수요에 맞추려면) 2030년 재생에너지 보급 목표를 최소 33%까지 상향해야 한다"라며 "재생에너지 가격을 경쟁력 있는 수준으로 낮추려면 수요보다 공급이 많아야 하므로 40% 수준의 도전적인 목표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래픽] 전원별 발전량 비중 전망

김민지 기자 = 1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전기본) 확정안에 따르면 2036년에는 원자력과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비중이 각각 30%대로 대폭 확대되고, 석탄과 LNG의 발전 비중은 감축될 전망이다.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댓글